HOME > 커뮤니티 > 헤어뉴스
헤어뉴스
성명
관리자
작성일
2009-08-04 09:17:10
조회수
12971
제목 : 모발이식도 코페르니쿠스적 사고 필요


"모발이식도 코페르니쿠스적 사고 필요"

SJ 황성주털털피부과 원장, 잇단 논문 발표 주목



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지난 달 21일 열린 세계모발이식학회 학술행사. 한국의 젊은 의사가 최신지견을 소개하는 자리의 좌장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.

주인공은 바로 황성주 원장(SJ황성주털털피부과)[사진]. 40세에 불과한 그가 쟁쟁한 외국의 유명의사들을 제치고 이 분야 대표학회를 이끌게 된 사연, 데일리메디가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.

“저보다 학식에 실력까지 갖추신 분들도 많으신데 중책을 맡겨 주셔서 과분했습니다. 더 많이 보고 배우라는 뜻인 줄 알고 열심히 보고 또 익힐 수 있도록 부지런히 돌아다녔습니다.”

마냥 쑥스러운지 한사코 손을 내저으며 큰 일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황 원장의 관록은 만만치 않다.

국내에서 최초로 미국모발이식 자격의 과정을 통과한 뒤 미국모발이식를 전공하는 의사회의 이사직까지 맡고 있는 그이기 때문이다.

특히 지난 2006년에는 이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알려진 ‘세계모발이식학회 플래티넘 모닝상’을 수상하면서 실력에 권위까지 더했다.

“아직 젊기 때문에 앞으로 할 일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. 이번에 암스테르담에 나간 것도 새로운 논문을 소개하고 이 분야의 발전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해서죠.”

학회지의 표지를 장식한 황 원장의 이번 논문은 모발이식 후 흔히 나타나는 부작용인 얼굴이 붓는 현상, 즉 안면부종을 줄일 수 있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.

이 같은 부작용은 그동안 학계에서 심심찮게 보고되고 있지만 이렇다 할 방법을 찾지 못해 황 원장의 고민거리 중 하나였다.

“정수리 부근에서 안면으로 향하는 림프액에 때문인지라 중력이 그 원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 당장 케이스를 모으기 시작했죠. 제가 그동안 진료한 1200여명의 환자들을 추적관찰하면서 수술 후 환자가 취해야 할 자세 등을 고안해 이번에 발표했습니다.”

황 원장의 설명은 간단했다. 붓는 현상 자체야 어쩔 수 없으니 일상생활에 바로 적응할 수 있도록 림프액이 타고 흐르는 부위를 후두부 쪽으로 돌리자는 것이었다.

당연한 소리 같은 이 방법은 어느 교과서에도 나와 있지 않아, ‘콜롬버스의 달걀’ 마냥 보기는 쉽지만 아이디어 자체를 떠올리기는 어려운 것이다.

뿐만 아니라 그가 경북대학교병원에서 레지던트 4년차로 근무할 당시 써내 큰 반향을 불러 모았던 ‘수여부 영향설’을 가슴털의 머리 이식으로 재 입증해 미국피부외과학회지 6월호에 게재돼기도 했다.

이미 자신의 팔 다리 곳곳에 심어 놓은 털들로 논문을 과학적으로 풀어냈던 황 원장의 코페르니쿠스적 사고가 또 한 번 빛을 발휘한 셈이다.

이러한 연구성과에 탄력을 입어 황 원장은 지난 4판에 이어 이번에도 미국의 모발이식분야 미국교과서와 아시안인을 위한 모발이식 교과서를 집필할 예정이다.

황 원장은 “미국 교과서에 아시아인을 위한 교과서까지, 요즘은 원고를 마감하느라 정신이 없다”며 “그래도 저를 찾아주시는 일이니 도리어 감사한 일”이라고 웃음 지었다.

그런 그는 또 다시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. 곧 있을 미국모발이식 자격의 시험을 감독하기 위해 잠시 떠났다 연말에는 인도와 이스라엘에 초청받아 강연을 나가야 한단다.

개원을 한 처지에 1년 12달 중 한 달 이상 진료실 문을 걸어 닫는 황 원장. 개원의로서 어쩌면 부담스러울 수 있기에 인터뷰 말미에 비결을 물어봤다. 그러자 곧 ‘열정’이라는 단어로 되돌아왔다.

“SCI급 논문 1년에 1편, 그것도 인용횟수가 많은 저널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학회에 보고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뒀습니다. 모두 저를 믿고 찾아오는 환자들 때문이죠. 환자를 많이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그 보다 중요한 게 바로 한명의 환자를 보더라도 보다 나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게 아니겠습니까. 그러자면 쉬고 싶어도 쉴 수가 없습니다. 이제 시작이니깐요.”

김수성기자 (sskim@dailymedil.com)
이전 다음
목록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257 머리털 뽑아 자기 몸에 발모 실험 컨텐츠이미지 운영자 2011-04-28 14,589
256 New! [이봉주선수] 최근UCC (2008.2 수정) 컨텐츠이미지 운영자 2007-07-04 12,798
255 [Medical CEO]황성주털털피부과 황성주 원장 컨텐츠이미지 운영자 2005-07-28 13,718
254 빛나리들의 동병상련 컨텐츠이미지 운영자 2004-07-08 13,458
253 몸으로 대머리 연구 운영자 2004-06-03 13,756
best [주목, 이사람] 탈모 치료 선두주자 피부과 황성주 원장 관리자 2012-11-16 13,275
best 모발이식도 코페르니쿠스적 사고 필요 관리자 2009-08-04 12,971
best 내 취미는 온몸에 털 심기예요-세계최초 다리털로 모발이식에 성공한 황성주 원.. 컨텐츠이미지 관리자 2006-10-31 17,885
best 주간조선- 황성주박사 관리자 2004-08-07 26,397
best 굿데이신문-봉달이, 머리카락 휘날리며 금메달 따라! 관리자 2004-04-06 13,226
247 [MoneyS] 얼굴만 신경 쓰다 대머리 될라 관리자 2018-06-23 587
246 모낭 길이에 맞춰 모발 이식해야 부작용 없어요 컨텐츠이미지 관리자 2018-01-08 2,057
245 “남성형 탈모, 초기에 의학적 치료 동원해 진행 억제해야”.. 컨텐츠이미지 관리자 2017-11-24 2,243
244 자타가 공인하는 모발이식 전문가 하지만 왠만해선 수술 안 권해요~.. 컨텐츠이미지 관리자 2017-10-23 2,418
243 세계모발이식학회장 취임한 황성주 박사, “국내 모발이식계 발전 위한 교두보 .. 컨텐츠이미지 관리자 2017-10-13 2,731
RSS RSS RSS 
1 2 3 4 5 6 7 8 9 10